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재한 씨, 제6대 인도네시아 한인회장에 당선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2/27 [18:08]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계명대는 지난 26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열린 제6대 인도네시아 한인회장 선거에서 박재한(남, 59) 계명대 동문이 3명의 후보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어 한인회장으로 당선됐다고 27일 밝혔다.

 

▲ 박재한 인도네시아 한인회장     © 계명대

박재한 회장은 계명대 일본학과 81학번 출신으로 졸업 후 국내 봉제회사에 입사한 후 인도네시아로 건너가 1997년 봉제회사인 BPG를 설립했다.

 

이후 한국인 순수 자본으로 설립한 최초의 4성 호텔인 자바팔레스를 설립(2013년)하고, 2017년에는 대규모 물류창고 회사인 BPG LOGISTIC를 설립하는 등 인도네시아에서 활발한 기업 활동을 하고 있다.

 

2017년 충청북도 충주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전 때는 인도네시아 교포 선수단 단장을 역임해 선수단과 임원, 교민 응원팀을 이끌고, 교포 선수단 금메달리스트에게 상당 금액의 사비를 쾌척해 격려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인도네시아 한국봉제협의회 회장, 민주평통자문위원 등을 맡으며, 인도네시아 한인사회 발전을 위해 공헌하고 있다.

 

박재한 회장은 “한국을 떠나 낯선 땅에서 새롭게 자리를 잡아 살아가고 있는 한인을 대표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며, “선대들이 잘 만들어 오신 기반을 발전시키고, 다소 양극화된 갈등해소와 신세대와 소통, 화합으로 아름다운 공동체 한인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계명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