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회
檢, 김성태 의원 딸 부정채용..KT 전 임원 구속
김성태, "노 코멘트 나와 상관 없는 일 일면식도 없는 사람"
황인욱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14 [16: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던 검찰이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하던 KT 전직 임원을 구속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14일 KT 전 전무 김모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지난 13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KT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김씨는 지난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와 함께 당시 인사 실무를 담당한 KT 직원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는데, 이는 법원에서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이듬해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해왔다.

 

그간, 딸의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해온던 김 의원은, 당시 인사업무 총괄 임원의 구속된 데에 대해 "노 코멘트하겠다"며 "나와 전혀 상관 없는 일이다.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검찰은 김씨가 당시 KT 수뇌부의 부탁을 받아 김 의원의 딸을 부당하게 채용한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해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아울러 김 의원 딸 이외에도 특혜채용 정황이 포착돼 수사 확대 가능성도 예상됐다.

 

bfrogdgc@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창간16주년 축사
이전 1/37 다음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