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GB금융그룹, 미얀마-캄보디아 디지털 글로벌 사업 박차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3/20 [17:56]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12부터 16일까지 그룹 산하 글로벌 네트워크의 사업 지원과 경제사절단 참가를 위해 미얀마와 캄보디아 현지를 둘러보고 다양한 일정을 소화했다고 20일 밝혔다.

  

▲ DGB특수은행 현지 직원들과 타운홀 미팅     © DGB금융그룹 제공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DGB금융그룹의 글로벌 사업 컨셉은 글로컬리제이션(Glocalization, 현지 지역 특성을 살린 세계화)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기존 오프라인 네트워크에 디지털 기술을 융합)이다”이라고 설명하면서 “본 일정은 현지법인의 경영독립성을 강화하고 현지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특화된 디지털 금융 적용을 통해 DGB금융그룹의 차별화된 글로벌 전략을 시장에서 주도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태오 회장의 미얀마-캄보디아 방문 일정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사절단 참석, 미얀마 바고(Bago) 州 주지사 미팅, 캄보디아 중앙은행 총재 미팅 등의 굵직한 일정이 포함되어 글로벌 사업에 대한 김회장의 강한 의지를 보여준다.

  

13일 미얀마에서는 MFI(Micro Finance Institution, 소액대출기관) 라이선스 조기 취득을 위해 바고州 우윈떼인 주지사 및 주 정부관계자 30여명을 만나 조기 라이선스 회득을 당부하는 한편, 바고 지역의 발전과 불우 이웃을 돕기 위한 성금 전달식을 실시해 미얀마 사회공헌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14일에는 캄보디아로 발걸음을 옮겨 캄보디아 프놈펜 근교 쁘레이사 공립초등학교에서는 후원금 및 학용품 전달식을 가졌다. DGB는 앞으로 지속적인 캄보디아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해 현지법인인 DGB특수은행이 외국계 은행이 아닌 현지인들을 위한 은행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15일에는 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순방길에 동참한 대한민국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무역협회가 주관한 신남방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여 DGB특수은행 이용만 행장의 캄보디아 진출 성공사례 발표를 현장에서 지원했다.

 

캄보디아 DGB특수은행은 김태오 회장의 그룹 글로벌화 의지가 잘 드러난 사례다. 파견직원을 제외한 전 직원을 현지 직원으로 구성해 완벽하게 현지화된 은행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DGB대구은행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으며 캄보디아에서 대출만 취급하는 15개 특수은행 중 자산규모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2018년 실적이 부실자산 비율 산업 평균 2.2%, DGB 특수은행 0.2%이고, 총자산 이익률은 산업 평균1.6%, DGB특수은행 5.5%로 업계 최상위 실적을 거두었다.

 

이어 캄보디아 중앙은행의 째아 찬토 총재를 만나 현지법인의 상업은행 전환 및 추가적으로 적용 예정인 디지털 사업 플랫폼에 대해 아낌없는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캄보디아에서 훌륭한 성과를 내고 있는 특수은행 전 직원들과 함께하는 타운홀 미팅을 개최해 장기근속직원 포상, 저녁 만찬 등의 자리를 만들어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은 “글로벌 사업의 특성상 Top-down 방식의 사업 추진이 중요한 만큼 현지화와 디지털이란 두 가지의 키워드로 계열사가 아닌 그룹 차원에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단순한 네트워크 확장이 아닌 디지털 적용을 동시에 검토하는 방식으로 글로벌 사업만큼은 ‘현지화’에 가장 특화된 금융그룹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