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남구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3/25 [15:42]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시 남구청(구청장 조재구)은‘제1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문화관광 부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인 우수상수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 제1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문화관광분야 우수상 수상     © 대구남구청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은 행정안전부와 한국일보가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등 6개 중앙부처가 후원하며, 창의적인 시책 개발을 유도하여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 및 국가발전 도모를 위한지방자치단체 우수시책 경연의 장이다.

 

이번 경영대전은 최근 2년간 추진 중인 우수사례에 대하여 전국 98개 자치단체에서 201개 우수시책을 공모하였으며, 심사를 거쳐 문화관광등 7개 부문 10개 분야의 우수 지자체를 선정·시상했다.

 

남구는 ▴도시재생을 통한 관광자원 개발 ▴관광도시를 위한 관광홍보 마케팅 ▴주민과 함께 만드는 문화관광 도시를 위한 다양한사업을 추진하며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그 노력을 인정받아 문화관광 부문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안지랑곱창골목&앞산카페거리’가 2018년 한국관광의 별로선정되는 등 달라진 남구의 모습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남구청은 2017년 문화관광과를 신설하여 앞산8경 선정, 관광 브랜드 및 슬로건 제정 등 앞산 생태 관광 콘텐츠 개발에 힘써 왔으며, 찾아가는 관광안내소 운영 및 SNS 홍보 강화 등 관광 마케팅 활성화에도 노력을 기울여 왔다.

 

고산골에 조성된 공룡공원은 누적 방문객 100만명을 돌파하는 아이들의 천국으로 재탄생하였으며, 대명동 계명대 일대에는 테마가 있는골목길, 연극체험 전시관 및 공연 IT 전시관 등 대명공연예술센터 체험 인프라를 조성하여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총 6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지역주민·상인·예술인이 함께 대명문화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미군이 주둔한 지역적 특색을 활용하여 개최한 ‘대구 할로윈축제’와 지역특화 자원인 옛 빨래터를 재현한 ‘앞산빨래터 축제’는 지역의 대표적인 주민참여축제로 자리매김했다.

 

남구는 2018 한국관광의 별 선정과 함께 이번 제1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문화관광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함으로써 명실상부한 관광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최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관광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자 다양하고 내실있는 정책추진이 결실이 맺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특색있는 관광상품 및 매력적인 문화 콘텐츠를 개발하고, 지역축제를 더욱 브랜드화시켜 국내·외 관광객을 증가시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