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대, 민주적 대학의사결정기구 ‘대학평의원회 출범’ 합의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3/28 [16:29]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경북대학교는 26일 오후 3시 경북대학교 본관 중앙회의실에서는 경북대학교의 미래발전에 이정표가 될 대학평의원회 설치와 관련해 교수회(교수회 집행부, 평의원), 학장회(단과대학 학장), 대학본부(총장, 부총장 및 처장)간의 타협이 이뤄졌다고 28일 밝혔다.

 

▲ 경북대학교 본관 전경     ©사진 경북대 제공

 

대학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였던 대학평의원회 설치와 관련해 먼저 교수회는 대학평의원회 구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 대승적 차원에서 합의하겠다는 의견을 밝혔으며, 김상동 총장은 교수회를 존중하며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경북대학교 교수회가 지녔던 고유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키는데 총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가장 논란이 되었던 “학칙” 부분은 기존처럼 교수회평의회를 거친 후 신설되는 대학평의원회에서 심의하는 안으로 합의가 이뤄졌으며, 대학평의원회 인원 구성(안)은 교수회 측에 일임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된 안은 교수회평의회를 거쳐 대학본부로 제출될 예정이며, 교수회와 대학본부는 대학평의원회에 참여하는 제 단체와의 원만한 협의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교수회에서 제기했던 계약학과 설치과정에서 학칙위반 논란에 있어서도 교수회측은 소통과 상호협조가 부족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고, 김상동 총장은 향후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는 것에 대해서는 행정적 처리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로써 상호간의 보였던 견해 차이를 인정하고 모든 것이 학교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마무리 짓기로 합의했다.

  

사회를 맡은 경북대학교 김윤상 명예교수는 진정한 대학발전을 위한 현장에 사회자로서 참여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고 대학평의원회 설치를 계기로 대학의 민주주의가 진일보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학평의원회는 대학의 모든 구성원들이 모여 논의하는 장으로 국립대학에 의무적으로 설치되어야 하는 법이 작년에 시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지부진하다가 올해 4월 15일 일괄적으로 모든 국립대학에 설치되어 기능할 예정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