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사람들
사 람
류희림 문화엑스포 사무총장 "경북을 문화관광 중심으로 만들겠다"
풍부한 경험과 경영능력 경북 문화에 대한 특별한 애착과 자부심 소유 평가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1 [19: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류희림 신임 사무총장이 1일 취임과 함께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류 총장은 1일 업무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임기에 들어간다.

 

취임 첫날인 1일 류 총장은 “경북이 가진 찬연한 역사문화와 수려한 자연경관은 세계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일류 문화콘텐츠다. 특히 신라 천년고도 경주는 우리 역사문화의 진수 중 진수”라며 “경주가 간직한 풍부한 문화유산을 바탕으로, 경주엑스포가 경북의 문화관광을 이끌고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출신인 류 총장은 경북대를 졸업한 뒤, 연세대와 성균관대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1985년 KBS 보도본부 기자를 시작으로 YTN 청와대 출입기자와 워싱턴 특파원 등을 거쳐 YTN 사이언스 본부장 등 30여년을 언론에 몸담았다.

 

제6대 법조언론인클럽 회장, YTN 플러스 대표이사를 역임했으며 현재는 한국공간디자인단체총연합회 부회장, 성균관대 겸임교수를 맡고 있다.

 

한편, 류 총장은 경북의 역사문화에 대한 남다른 애착과 자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언론인과 CEO로서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문화는 물론, 사회전반에 대한 폭넓은 식견과 국제 감각을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