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계명대, 미래형자동차 산업 주도 인재양성에 박차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4/02 [13:47]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지난 3월 2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혁신성정 글로벌인재양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 계명대 학생들이 자율주행자동차 시험운행 전 점검을 하고 있다(2017년 현대자동차그룹 제13회 미래자동차기술공모전 우승)     © 계명대

 

본 사업은 미래형자동차 분야 국가 혁신성장을 주도할 글로벌 혁신인재 양성 사업으로 계명대는 미래자동차 산업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문 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계명대는 주관기관으로써 참여기관인 국민대, 충북대와 함께 컨소시엄을 이뤄 국외의 우수 연구기관(미국 어번, 플로리다 대학 / 싱가포르 난양기술대학 Infocomm / 싱가포르 Moovita)에 연구인력을 파견해 공동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올해부터 2020년 12월까지 약 21억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현지 신기술 습득과 국제적 안목을 겸비한 미래형자동차 산업인력 양성을 추진한다.

 

이미 계명대는 산업통상자원부 미래형자동차 R&D 전문인력양성사업의 참여기관으로써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 내 기업의 교과과정 의견을 반영하여 석∙박사급 연구개발(R&D)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있다.

 

이재천 계명대 전자화자동차부품지역혁신센터장은 “지금까지 계명대가 2005년부터 수행한 지역산업지원사업 기반조성사업(예측설계기반 전자화자동차부품지역혁신센터)은 지역 자동차부품 산업의 허브역할을 수행 해왔다면, 2007년부터 수행 된 무인자율주행차 연구와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는 대학생 자율주행경진대회, 현재 수행 중인 미래형자동차 R&D 전문인력양 성사업을 통해 계명대는 지속적으로 국내 미래형자동차 시장에 맞는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추가적으로 이번 혁신성장 글로벌인재양성사업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지역 및 국내 필요기술을 해외 시장에서 먼저 체험하고 습득해 국제적 안목까지 갖춘 인력으로 양성 되도록 계명대가 앞장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계명대는 지난 1996년 국내 최초 개최된 ‘제1회 전국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 현대자동차그룹 개최 제13회 미래자동차기술공모전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우승, 2018년 대통령배 산업통상자원부 국제대학생 자율주행경 진대회에서 3위(대구시장상)를 수상하는 등 참여한 경진대회 마다 3위 이내의 성적을 거둬 영남권 최고 성적을 보유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