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새로운 봄꽃의 명소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4/09 [11:15]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안동에서 가장 아름다운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벚꽃길은 새로운 봄꽃의 명소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시민들의 욕구에 맞는 야외공연, 핸드메이드 전시와 벚꽃을 만끽하기에 가장 좋은 거리로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 새로운 봄꽃의 명소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안동시

 

9일 안동시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진행한 경북핸드메이드 아트페어“위대한 꼼지락”은 3일간 2500명 정도의 관람객이 방문하였으며, 올해 참석한 단체는 안동, 대구, 영주, 문경, 봉화 등 대구경북에서 37개 단체가 참가 했다.

 

대구에서 참석한 4개 단체들은 이번 행사가 해를 거듭할수록 발전하고 있다고 하였으며, 내년에도 참석 할 것 이라고 밝혔다.

 

2017년부터 경북아트페어로 확장하여 진행하는 이번 사업은 안동공예사업협동조합과 공동으로 진행하여 지역의 예술가와 생활예술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전시뿐만 아니라 공연부분에서도 올해 처음으로 야외공연장 오픈 기념 공연으로 진행한 “벚꽃 왈츠”는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문화예술교육 사업인 안동청소년오케스트라와 꿈의오케스트라 강사들의 공연으로 벚꽃을 찾은 많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공연을 관람한 시민은 “공연과 전시 그리고 벚꽃이 어우러져 환상의 봄을 맞이했다”고 말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관계자는 야외 공연장 오픈기념으로 진행한 4월 6일 “벚꽃왈츠”를 시작으로 13일 “봄꽃과 함께하는 안동시립합창단 콘서트”를 진행하며 10월 말까지 매주 토요일 야외 공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야외 공연장 공연프로그램 단체 선발은 공모를 통해 진행할 계획이며,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시민이 소풍을 나오듯 즐겁게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진행 계획으로야간 공연을 찾는 관객을 위해 육사로 방향 공원에 LED 의자, LED 장미, LED 바람개비를 설치했다. 아기자기한 야간 경관으로 젊은 층이많이 찾는 장소가 될 것이다.

 

개관 9주년을 맞이하는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은 어린이에서 노년층까지 다양한 계층이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수요자 중심의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공연과 전시 외에도 다양한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과야외 공연 등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커뮤니티센터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공연과 전시, 문화예술교육 부분의 궁금한 사항은 전화로문의하거나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수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