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성대학교, 행복기숙사 수산나관 준공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4/09 [15:52]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수성대학교(총장 김선순)는 9일 한국사학진흥재단 지병문 이사장과 성요셉교육재단 이동구 이사장과 경산성당 박강수 주임신부, 시공사인 ㈜홍성건설 정홍표 대표이사 등 공사관계자와 김선순 총장 교직원과 학생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기숙사인 수산나관 준공식 및 축성식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 행복기숙사 준공식 테이프 컷팅     © 수성대 제공

 

이날 준공된 행복기숙사는 지난해 3월 공사에 들어가 지상 7층, 연면적 7,025m² 규모로, 모두 411명의 학생을 수용할 수 있는 최첨단 기숙사다. 기숙사는 207실 사생실과 세탁실, 취사실, 휴게실 등을 갖추고 있고 1층과 2층에는 별도의 휴게라운지와 야외테라스 등을 갖춰,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 및 휴게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장애인 학생들이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장애인 학생을 위한 사실도 마련돼 있다.

 

행복기숙사는 민간의 자금 지원으로 지어지는 BTL방식의 민자 기숙사와는 달리 한국사학재단의 공공기금의 지원으로 지어진 기숙사여서 학생들은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주거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수성대는 특히 행복기숙사인 수산나관의 준공으로 대구 출신 학생(신입생의 44%)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신입생에게 기숙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수성대는 기존의 기숙사인 안나관 1층을 외국인 유학생 12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최근 리모델링하는 등 안나관(454명)과 행복기숙사(411명)에 모두 865명을 수용할 수 있는 등 기숙사 시설을 대거 확충했기 때문이다.

 

김선순 총장은 “우리 대학은 학생들의 쾌적한 교육환경과 주거환경 제공을 위해 젬마관과 마티아관 신축과 숲속운동장 조성에 이어 행복기숙사까지 완공했다”며 “기숙사 입주를 희망하는 거의 모든 신입생들에게 쾌적한 기숙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 ㈜미래종합건축사무소 김문열 대표이사가 한국사학진흥재단 지병문 이사장으로부터 공로패를 받았고 ㈜홍성건설 박시헌 현장소장이 김선순 총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는 등 공사 유공자 9명에게 시상이 있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