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주군, 조선왕실의 전통의례 ‘태봉안 의식’재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4/22 [11:50]

【브레이크뉴스 경북 성주】이성현 기자= 성주군축제추진위원회는 22일 서울 경복궁에서‘세종대왕자태실 태봉안의식 재현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 2019 경복궁태봉안의식 재현행사     © 성주군

 

‘세종대왕자태실 태봉안의식 재현행사’는 전국 최대 규모의 태실인 세종대왕자 태실에 안치될 왕자들의 태(胎)를 경복궁에서 성주로 봉송하는 1,000여 리에 걸친 여정의 준비, 출발, 영접, 안태의 과정을 재현하는 행사다.

 

이번 재현행사는 경복궁 교태전에서 세태의식(세종대왕자의 태를 씻는 의식), 강녕전에서태봉지낙점 및 교지선포, 태의 봉안과 봉출의식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마지막으로 세종대왕이 왕자들의 태를 전국 최고의 길지인 성주로 묻으러 가는 행렬을광화문거리에서 재현했다.

 

특히 올해는 경복궁→세종대로→광화문 광장(960m)까지 였던 기존 행렬 구간을 경복궁→세종대로→서울시청→광화문 광장(2.1km)까지 확대하였으며, 성주중학교 학생 85명이 재현행렬에 참가하여 우리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서울에서 출발의식을 재현한 봉송행렬은2019 성주생명문화축제&제6회성주참외Festival(5월 16일~5월 19일)의셋째 날인 5월 18일 성주 시가지 일대에서 안태사, 관찰사 및 성주 목사 행차와 영접의식으로 태봉안 의식 재현행사가 종료된다.

 

장태는 신생아의 태를 예우하는 의례로서 조선왕실의 오랜 전통이다. 왕자녀의 태는 소중히 간직하여 태실을 만들어 묻었고, 왕의 태실은 석물로 단장하여 권위를 높였으며, 이후 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조선왕실에서는 장태 의례가 나라의 운세와 관련이 있다고 믿었고, 태를 소홀히 다루면 국가에 불운이 미친다고 보았다. 따라서 “태봉안 의식”을 포함한 태실조성의전 과정은 왕실의 주요 의례로 간주되어 엄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

 

장태 의례는 조선왕조 전 시기 동안 시행되며 왕실 의례이자 고유한 문화로뿌리내렸다. 장태 의례의 핵심은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축복하고, 이를 통해 왕실의 안정과 번영을 기원하는 데 있다. 특히 조선후기가 되면서 장태 의례는 의례를 간소화하고 이를 통해 아기씨 탄생의 기쁨을 백성들과 함께하려는‘여민락(與民樂)’의 정신이 반영되는 방향으로 발전한다.

 

비록 애초에는 태어난 아기의 안녕을 기원하는 의식에서 출발했지만 왕실의 복록을 백성들과 함께 나누고자 하는 민본의 이념이 강하게 투영되었던 것이다. 왕실의 무궁한 발전을 백성들의 안녕에서 구한 민본의 의지야말로 조선왕실의장태 의례에서 발견해야 할 중요한 가치다.

 

성주군은 태종태실, 세종대왕자태실, 단종태실 등 3개소 21기의 태실이 있는태실의 고장, 생명문화의 고장으로서의 높은 자긍심을 바탕으로 지난 2007년부터 전국의 기초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조선왕실의 전통의례인 “태봉안의식” 재현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행사를 이어감으로서 종묘제례와 같이 조선왕실의 전통의례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재현행사 뿐만 아니라 사물놀이와 비보이 공연, 전통 줄타기 공연, 태항아리 만들기, 성주참외 룰렛 이벤트, 세계 장태문화 전시 등 다양한 공연과 체험 행사를 풍성하게 준비하여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세종대왕자태실 태봉안 의식을 재현하는 것은 우리나라 장태문화의 산실인 세종대왕자태실의가치를널리 알리고, 그 세계적 가치가 더욱 빛나도록 하기 위함”이며 “5월 16일부터19일까지 4일간 열리는 2019성주생명문화축제&제6회성주참외Festival에 많이들 찾아오셔서 성주만의 독특한 생․활․사 문화와 전국 명물 성주참외를맛보고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