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감 탄저병균을 생물학적 방제할 수 있는 가능성 찾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4/30 [09:20]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감나무 탄저병균의성장을 억제하는 능력이 뛰어난 담수균류를 발견해 지난 4월 15일 특허를출원했다고 29일 밝혔다.

 

▲ 탄저병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감 탄저병은 과실의 조기 성숙과 낙과, 저장 중의 부패 등 다양한피해를 유발하는데, 현재 사용되는 화학농약은병원균의 약제 저항성이발생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

 

담수균류인 트라이코더마 아스퍼렐룸 NNIBRFG4324 균주는 감 탄저병의 원인 균으로 알려진 콜레토트리쿰 속(Colletotrichumspp.)균에 대하여 90% 이상 성장 억제 효과를 나타냈다.

 

이번에 특허 출원한 균주는낮은 농도에서도 감 탄저병균의 성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나 미생물제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높다.  

 

이 균주는 2017년 6월 경북 상주시 소재의 상주보 유역에서 채취한 담수 퇴적물에서 분리하였으며,2018년부터는 감 탄저병의 성장을 억제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일반적인 생물학적 방제제는 미생물을 소재로 개발되는데, 이번 연구에서는 담수균류를 이용한 미생물제제를 개발하여 과수 재배에이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담수균류를 이용하여 감 탄저병을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미생물제제 실용화 연구를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