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현산 자락으로 별빛여행 떠나자"

어린이날 아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다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9/04/30 [17:15]

【브레이크뉴스 영천】김상호 기자= 별은 누구에게나 특별하다. 쏟아지는 별빛 아래 아이들은 꿈을 키우고 어른들은 동심의 세계로 돌아간다.

 

경북 영천시는 ‘별의 도시’로 불린다. 만 원짜리 지폐에 있는 국내 최대 망원경이 있는 국립보현산천문대가 바로 영천의 보현산에 위치한다. 그만큼 전국에서도 별이 잘 보이는 곳으로 손꼽힌다.

 

▲ 천문과학관 보조관측실     © 영천시 제공

 

영천시는 천혜의 자연이 주는 이점을 관광산업에 한껏 활용하고 있는데 보현산의 별빛테마관광지가 바로 별이 주는 무한한 감동을 옮겨 놓은 장소다.

 

지난 2004년 시는 쏟아지는 별을 오롯이 감상할 수 있는 보현산천문과학관을 건립해, ‘영천보현산별빛축제’를 개최함으로써 보현산 일원을 별을 주제로 한 테마관광지로의 첫 발을 내디뎠다.

 

▲ 보현산천문과학관 별의 일주     © 영천시 제공

 

밤하늘을 올려다보며 듣는 별자리 강좌로 천문지식도 쌓고 다양한 천체망원경을 통해 목성의 고리와 은하수 등 환상적인 우주의 모습도 직접 관측할 수 있다.

 

보현산천문과학관에서 반짝이는 별을 맘속에 새겼다면 실제 우주에서 겪을 수 있는 짜릿한 체험이 보현산천문전시체험관에서 기다린다. 실제 로켓이 발사하는 진동과 우주공간을 체험할 수 있는 보현호와 VR을 통해 우주공간을 유영하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여기에 별과 어우러진 숙박시설도 갖춰져 있다. 복층 구조인 펜션 정면은 하늘을 향해 20° 기울어진 유리로 제작되어 별빛아래 잠드는 낭만적인 추억을 선사한다. 좀 더 자연이 주는 감동을 오롯이 느끼려면 별빛야영장에서의 하룻밤도 추천한다.

 

▲ 영천시 보현산별빛테마마을 전경     © 영천시 제공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에 북적이는 놀이공원도 좋지만 깨끗한 자연을 만끽하며 아이들에게는 우주에 대한 무한한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보현산 자락으로 별빛여행 떠나보자.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천시, 보현산 별빛테마마을, 보현산천문과학관,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