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미시, 2019년 재난관리평가 대통령 표창’수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02 [11:37]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재난관리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 기관 표창을 받는다고 2일 밝혔다.

 

▲ 구미시청전경     ©구미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어 부상으로 재정 인센티브 포상금 14백만원 및 특별교부세 350백만원을 수상하게 됐다.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하는 재난관리평가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종합적 재난관리 정책 추진 실적을 평가하는 제도로 지난 2005년 처음 시작했다.

 

올해는 325개 재난관리책임기관(중앙부처 28, 지자체 243, 공공기관 54)을 대상으로 ▲개인 역량 ▲재난부서 역량 ▲네트워크 역량 ▲기관 역량 등 총 4개 분야 67개 지표로 재난관리 추진 실적을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위해 60명의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재난관리평가단이 직접 평가했다.

 

특히, 구미시는 풍수해 등 자연재해 저감종합계획 수립 및 취약지구 등 사전 예찰 실적 우수, 여성·아동 안심귀가 거리 조성, 화재·교통사고 등 예방 어린이 안전교육 실시로 전국 243개 기초자치단체 중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어 재난관리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용우 안전재난과장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안전도시 조성을 위한 노력의 결과로 앞으로도 각종 사고 및 재난으로부터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역점을 두고 재난관리 역량 및 시민안전의식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