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지방세 납세자 권익보호 한층 더 강화!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07 [09:53]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 예천군은지난해 기획감사실에 납세자보호관을 의무배치한 데 이어,올해는 납세자 권리헌장을 전면 개정하였다고 7일 밝혔다.

 

납세자권리헌장은 지방세기본법에 규정된 납세자의 권리를 구체적으로 안내하는 선언문으로, 납세자 권리보호를 확대·강화하고,납세자가 듣기 편하고 이해하기 쉽도록 간결한 서술문 형식으로 개정됐다.

 

주요 개정사항으로는 ▲첫째, 납세자보호관을 통해 정당한 권리를 보호받을 수 있고, ▲둘째, 납세자는 객관적기준에 따라 공정하게 세무조사 대상으로선정될 권리가 있으며, ▲셋째, 납세자는 세무조사연기 신청 및 세무조사 기간 연장 시 통지받을 권리가 있고 ▲넷째, 납세자는 세무조사 기간을 최소한으로 받을 권리가 있으며, ▲다섯째, 납세자는 조사 연장 또는 중지 시 통지받을 권리가 있다는 등이다.

 

군은 이번 납세자권리헌장 전면 개정으로 위법·부당한세무집행에 대한구제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기대하고 있다.

 

예천군 관계자는 “세무행정 집행과정에서 납세자가 불이익 당하는 일이 없도록 납세자 권익을 한층 더 보호하겠다.”고 하고, “납세자보호관을 중심으로 납세자의고충과 애로사항을 적극 발굴·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