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양군, 현리 권오선 농가에서 첫 모내기 실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08 [13:35]

【브레이크뉴스 경북 영양】이성현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 지역의 올해 첫 모내기를 지난 4일 영양읍 현리 권오선 농가에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 영양군, 첫 모내기 실시     © 영양군

 

영양지역 모내기는 이번을 시작으로 5월 10일 전후 본격적인 진행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이앙된 품종은 조생종인‘조평벼’와 중만생종‘황금노들’품종으로 조평벼는 도열병과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하고, 황금노들은 수확량이 많고 내도복성이 강한 품종으로 알려져 있다.

 

영양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품질 좋고 안정적인 쌀 생산을 위해 종자소독제를 공급하고 벼 병해충 예방을 위한 읍면별 방제협의회를 거쳐 공동방제약제도 선정했다.

 

또한 센터에서는 잡초 및 병해충 방제와 생육시기별 물 관리를 병행해 5월말~6월초까지는 모내기를 마치도록 적기 모내기 실시를 강조하고 있으며, 자연재해 대비를 위해 6월 28일까지 진행되는 벼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에도 적극 동참해주길 당부하고 있다.

 

임숙자 농업기술센터소장은 현장을 방문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하여 모내기를 비롯해 모든 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여 올해도 풍년농사가 되길 기원드린다”라며 격려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