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곤충체험축제 핫 플레이스로 인기 짱~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08 [16:26]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지난 3일부터 4일간 개최했던 ‘2019 어린이날 곤충체험축제’에 많은 관람객이 몰리면서축제가 대 성황을 이룬 가운데 마무리됐다고 8일 밝혔다.

 

▲ 곤충체험축제     © 예천군

 

지난해는 축제를 5일간 개최하여 5,565명(1일 평균 1,200명)의 관람객이방문한 데 그쳤으나 올해는 축제기간이 하루 더 짧았음에도 불구하고 4일간관람객이7,920명(1일 평균 2,000명)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전년대비 1일 방문객 수 기준 66% 늘어난 것으로 기록됐다.

 

특히, 어린이날 당일에는 1일 관람객이 축제기간 평일의 2배가 넘는 4,040명의 관람객이 몰리면서 모노레일 탑승권이 오전에 조기 매진되는 등인기가 넘쳤으며 어린이들에게 인기 최고인 곤충테마놀이시설 기구에 매달려 즐기는 아이들로 붐볐다.

 

이번 축제의 성공적이었던 것은 콘텐츠를 보강했던 요인이 가장 컸는데 특히, 곤충생태원은 관람 포인트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공간이 넓어 걸어서 관람하기 어려웠던 분들의 편의를돕기위해 설치한모노레일이 입소문을 타고 탑승권이 오전에 조기매진 되는 등 곤충생태원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아 효자노릇을 톡톡히 한 것으로 분석됐다.

 

▲ 곤충체험축제     © 예천군

 

또한,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받으면서 주거지역을분석한 결과가 의미가 있는데 서울·경기권역 27%, 대구·경북 27%로 전체관람객의 50%이상에 이르는 관람객이 외지에서 방문했으며,인근 지역(안동,문경, 영주) 26%, 예천지역 11%, 기타 지역 9% 순으로 나타났다.

 

곤충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축제를 통해 보강해야할 것은 개선해 나갈 것이며앞으로도 편의시설 설치, 관람콘텐츠 보강 등으로 다양한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체험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