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은행 '경북 중소기업 행복자금' 특별지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10 [12:4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9일 도청 회의실에서 대구은행(은행장 김태오)과 ‘경북중소기업 행복자금’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내 중소기업에 특별자금을저금리로 융자한다고 10일 밝혔다.

 

▲ 경북중소기업 행복자금 협약체결     © 경북도

 

이번 협약은 경북도와 지역은행이 손잡고 경기침체 등으로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이 자금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위기상황을극복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마련했다.

 

경북도와 대구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총 200억원의 대출재원을 공동으로 조성한다.

 

조성된 협력자금으로 도내 중소기업에 최대 5억원 이내로 최장 2년까지대출 금리 1.72%p를 기본으로 감면해 융자 지원한다. 대출 금리는 기업의담보 및 신용도 등을 감안하여 최대 0.83%p까지 추가 감면도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경상북도 내에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으로 우수 기술력 보유기업과 일시적인 자금난 등으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이다.특히 경기침체와 업황 부진으로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철강업, 금속 가공업, 기계업, 섬유업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도와 대구은행은 지원사업을 6월초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동 자금 대출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은 가까운 대구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2017년부터 IBK기업은행과도 총 200억원의 협력자금을 조성하여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에 저금리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63개 기업에 지원하였으며, 상환 완료된 자금은 다시 기업에저금리로 융자 지원하고 있다. 경북도는 금융기관과 공동 협력사업을 꾸준히 추가․발굴해 지역경제의 버팀목인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내수부진 장기화 등 대내․외적으로 경제여건이그 어느 때보다 녹록치 않다”면서 “금융기관을 포함한 모든 기관과 협력하여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중소기업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일자리 지키기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 앞서, 대구은행은 지역은행으로서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내 고향 소외이웃 일자리 창출 및 저출생 극복 사업에 자발적으로 1천 2백여만원을 기부하는 등 ‘고향사랑 경북사랑 나눔운동’에도 적극 동참하는 모습을 보였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