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경주시 상생발전 형산강 정화활동 펼쳐

EM액 방류 수중쓰레기 형산강 둔치 각종 쓰레기 수거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5/14 [16:2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새마을회(회장 최현욱)와 경주시새마을회(회장 손지익)에서는 14일 포항 형산큰다리 일원 둔치에서 포항·경주 상생발전 형산강살리기 정화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새마을회원들이 형산강 수질정화를 위해 EM액 방류를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양도시 새마을회원 600여명이 참여해 형산강 수질정화를 위한 친환경 EM 흙공 던지기, EM액 방류를 시작으로 수중쓰레기와 형산강 둔치의 각종 쓰레기 수거 등 정화활동과 환경보호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오는 5월 31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가 열리는 형산강을 찾는 전국의 관광객들에게 깨끗한 모습을 보여줄 있도록 새마을지도자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번 행사는 포항·경주시가 공동으로 주관하여 지난 2016년부터 매년 포항과 경주를 오가며, 정화활동을 진행행하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경주 서천 둔치 형산강 상류지점에서 개최한 바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양 도시 간 추진하는 핵심사업도 중요하지만 새마을회 간의 민간주도의 상호협약을 맺고 상생발전을 위한 정화활동을 매년 추진해 나가는 것은 더 큰 의미가 있고, 앞으로도 끊어지지 않고 계속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포항시·경주시 새마을회원들이 형산강 정화활동을 펼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한편 포항시와 경주시에서 형산강 수계를 따라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형산강프로젝트’는 향후 2025년까지 10년간 63.34㎞ 구간에 1조원(포항권역 4,970억원)을 들여 7대 프로젝트, 32개 사업을 추진하는 대규모 사업으로서,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의 방안으로 다른 지역의 롤 모델이 되고 있다.

 

특히, 형산강 산책로 정비, 워터폴리 조성, 칠성천 수계 하수관로 정비 등 계획사업들이 빠르게 가시화 되고 있으며, 신부조장터공원 및 수변친수레저파크 등도 추진 중에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