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울본부, 울진 두천리 산채·약초숲 조성 돕는다

모종 및 종자 구입비용 1억여원 지원... 농가소득 증대 및 일자리 창출 기대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05/14 [20:02]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는  14일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전상우)와“지역주민 소득증대를 위한 두천리 산채·약초숲 조성사업”지원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한울본부가 재료비 등 1억여 원을 지원하고, 울진국유림관리소는 인건비 등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4월에는 엄나무, 곰취, 산양삼, 땅두릅, 더덕, 도라지, 일당귀 등 8가지 산채, 약초 재배단지 10ha를 완성한 바 있다.

 

향후 산채·약초단지는 지역 주민에게 무상으로 제공되어 농가소득 증대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한울본부는 사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관련 마을기업 설립 역시 지원할 예정이다.

 

이종호 본부장은“울진의 산림을 활용한 이 사업이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앞으로도 한울본부는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여 울진군 경제 활성화 및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울본부는 이외에도 농업인 비료지원, 전복치패 방류 등 지역 농어업 발전을 위한 상생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