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선기 칠곡군수,·박성일 완주군수와 돈독한 우정 쌓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15 [10:42]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동갑내기인 영·호남 현역 두 단체장 백선기  칠곡군수와  전북 완주군 박성일 군수가 지난 5년간 이어온 돈독한 우정이 눈길을 끌고 있다.

 

▲ 백선기 칠곡군수,·박성일 완주군수와 돈독한 우정 쌓아!     ©칠곡군

 

지난 1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칠곡·완주 농특산물 직거래장터’에서 손을 맞잡고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또 스포츠 및 문화예술 분야 교류 강화를 위해 직접 글로브를 착용하고 캐치볼을 하는 등 남다른 친분도 과시했다.

 

두 단체장의 두터운 우정과 동서화합에 대한 확고한 의지로 칠곡군과 완주군은 교류와 협력을 활발하게 이어오며 영·호남 자치단체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15일 칠곡군에 따르면 칠곡군과 완주군은 1999년 자매결연을 체결했지만 2014년까지 이렇다 할 교류가 없었다. 이러한 상황은 백선기 칠곡군수와 박성일 완주군수의 의기투합으로 반전됐다.

 

2015년 3월 백선기 칠곡군수가 박성일 완주군수에게 교류 활성화를 제안하자 박성일 군수는 흔쾌히 동의하고 칠곡군을 방문해 머리를 맞댔다.

 

이를 통해 양 지역을 대표하는 축제와 군민의 날에는 사절단이 서로 방문하기로 했다. 또 서울 청계천에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공동으로 열고 완주군 정책디자인 스쿨과 칠곡군 시책개발단은 정책 개발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 밖에도 전국적으로 알려진 칠곡 인문학과 완주 로컬 푸드의 노하우를 전수하기로 했다.

 

이러한 행정 교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민간 교류도 물꼬를 트기 시작했다. 2015년 10월부터 새마을회, 자유총연맹, 바르게살기협의회, 의용소방대연합회, 이장연합회, 문화원의 순으로 민간단체가 자매결연을 맺고 친분을 다지는 행사를 이어왔다. 아울러 지역 청소년들도 서로를 이해하며 친분을 쌓고 있어 양 지역 상생협력의 미래도 밝게 하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칠곡과 완주 간 소통과 교류는 영·호남 화합은 물론 국민 대통합에 큰 몫을 해내고 있다.”며 “단순한 교류를 넘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아름다운 동행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군과 칠곡군은 서로 비슷한 점도 많지만 서로가 가진 장점이 달라 큰 자극과 도움이 된다.”며 “앞으로 민간 중심의 실질적 교류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