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제철소 제선부 엔지니어들이 시작한 일, 선순환 공부방 모델로

교육 받았던 학생들이 장성해 공부방 아이들 가르치고 장학금 후원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9/05/15 [18:30]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 5월 스승의 날을 앞두고 포항제철소에 편지 한 통이 배달되었다. 편지의 주인공은 남구 해도동에서 지역아동센터를 운영하는 전수경 대표. 그는 지난 2006년부터 해도좋은이웃지역아동센터를 운영하며 포스코 엔지니어들과 맺은 특별한 사연을 전했다.

전 센터장은 “제선부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는 포스코 직원분들이 퇴근 후에 사랑의 공부방을 꾸준히 찾아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공부를 도와줬고 당시 배웠던 어린 학생들이 이제 대학생으로 성장해 다시 공부방을 찾아 아이들을 가르치고 후원해주고 있다”며 "스승의 날을 맞아 13년 동안 한결같은 모습으로 스승의 참 모습을 보여준 포항 제선부 선생님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다”고 말했다.

▲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선부 직원들은 2006년부터 해도동 '사랑의 공부방'을 운영하며 과외 선생과 멘토 역할을 했다. 공부방 선생님으로 활동하는 엔지어들이 사랑의 공부방에서 단체 사진을 찍은 모습     © 포항제철소 제공


포항제철소 제선부와 전 센터장의 인연은 2006년 제선부가 자매마을인 해도동에 사랑의 공부방을 열면서 시작됐다. 사랑의 공부방은 형편이 여의치 않은 학생들이 방과 후에도 공부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으로 제선부 직원들은 학습 외에도 교재와 교복 지원금, 장학금 등을 지원한다. 또한 주말이면 포스코 역사관과 제철소 견학, 문화재 탐방, 영화 관람 등 아이들과 함께 여가시간을 보내고 고민을 나누는 멘토 역할도 동시에 하고 있다.

전 센터장은 “멘토처럼 자신을 지켜봐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아이들에게 무한한 힘이 되었을 것”이라며 "제선부의 도움을 받은 아이들이 이제 대학교에 입학해 센터에 와서 봉사하는 모습을 보면 대견스럽다"고 전했다.

초기 수학 선생으로 활동했던 이용준 공장장은 “처음엔 서로 서먹서먹했지만 같이 시간을 보내고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학생뿐만 아니라 저 스스로도 성장할 수 있었다”며 “당시 가르쳤던 중학생이 명문고에 진학하고 나중에 포스코에 입사하겠다는 말을 들었을 때 뿌듯했다”고 말했다.

한편, 제선부를 비롯한 포항제철소 각 부서는 자율적으로 장학회를 구성해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제선부의 경우 10개의 장학회를 운영 중이며, 제선부 1제선공장 ‘한울장학회’는 89년 12월 결성되어 30년 가까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천해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