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선기 칠곡군수, 중국 제원시장과‘핑퐁외교’펼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16 [15:36]

【브레이크뉴스 경북 칠곡】이성현 기자= 칠곡군은 고사성어‘우공이산(愚公移山)’의 도시로 알려진 중국 하남성 제원시의 초청으로 20일부터 23일까지 3박 4일간 국제자매결연도시인 제원시를 방문해 양 도시 간 우호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16일 밝혔다.

 

▲ 2015년 4월 제원시를 방문한 백선기 칠곡군수과 왕우연 제원시장과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있다.     © 칠곡군

 

지난 2015년 국제 자매결연을 체결한 칠곡군과 제원시는 공무원 상호파견, 상호방문 등의 관 중심의 우호 협력을 이어왔다.

 

칠곡군과 제원시는 이번 방문을 통해 행정 중심의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고 민간 분야로 확장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칠곡군은 백선기 군수를 비롯해 이재호 군의회 의장, 관계 공무원, 권태한 군농협지부장, 이준엽 칠곡군탁구협회장 등 15명으로 방문단을 구성했다.

 

이번 방문에서 양 도시는 ▲문화·예술·체육분야 상호교류 확대 의향서 체결 ▲생활체육 탁구 민간 교류실시협의 ▲문화·예술 교류실시협의 ▲의회 교류 방안 모색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20일 새벽 정저우 공항에 도착한 칠곡군 방문단은 제원시로 이동해 백선기 칠곡군수와 석영군 제원시장이 탁구 시합을 펼치는‘핑퐁외교’로 공식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장전위 제원시 당서기와 환담을 갖고‘문화·예술·체육분야 상호교류 확대 의향서’를 체결한다.

 

21일에는 제원시 주요 은행, 도서관, 직업기술대학교 등의 공공기관과 SOC 시설을 방문해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행정 분야 교류 확대방안에 대해서 논의한다. 또 인민대표대회당을 방문해 의회차원의 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이다.

 

22일에는 왕옥산지구, 중화우공마을 등을 방문해 양 도시 문화예술 분야 교류방안에 대해 모색하고 23일 새벽 귀국한다.

 

백선기 군수는“중화문명의 발원지이자 우공이산의 도시인 제원시의 초청에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이번 방문을 통해 상호방문을 정례화하고 민간교류가 활성화되어 두 도시의 동반성장을 위한 훌륭한 기반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