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비리공무원 원스트라이크 아웃"

비리유발업체도 예외없이 ‘One Strike Out 제도’ 실시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5/16 [15:26]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권영진 시장이 공무원 비리문제와 관련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를 강력히 실시 할 것이라 말했다.

 

▲ 5월_확대간부회의(시청본관_대회의실)     © 대구시 제공

 

16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확대간부회의에서 “시청가족 대부분이 청렴문화 확산에 동참하고 있으나, 일부 공무원이 조직 전체에 오명을 씌우고 있다.”고 운을 뗀 뒤, “그렇지만 이는 분명 우리 전체의 일이다. 반드시 고쳐나가야 한다”라며 청렴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먼저 권 시장은 현안토론 주제인 ‘2019 반부패 청렴시책 추진 계획’과 관련해 부서별로 우수시책을 보고 받고 나서 오늘 참석한 간부공무원과 반부패 청렴서약서에 서명을 했다.

 

청렴이행서약을 한 후 권시장은 “반부패·비리와 관련된 문제가 계속 불거져 나오고 있다. 그동안 우리가 청렴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노력했고, 나름 효과가 있었다”고 말하면서 반부패·근절을 위한 방법을 제시했다.

 

먼저, ‘비리연대책임’에 대해 “앞으로는 팀단위, 과단위로 연대책임을 묻되 사전에 감사관실이나 시장직소제를 통해서 예방대책을 세워달라고 이야기 한 부서는 면책되나, 그렇지 않을 경우 팀원·과원이 비리에 연루되었을 경우 그 과 전체에 인사상 불이익을 주도록 하는 제도를 강구하라”고 말하며, ‘책임한계’를 명확히 밝혔다.

 

이어, 시 발주공사에 참여하는 민간업체 중 비리를 유발하는 업체에 대해 언급하면서 “공무원들을 비리로 유혹하는 비리유발업체는 시 발주 사업에서 영구적으로 배제 할 수 있는 규정을 만들고, 또한 우리시에 있는 계약심사제도를 활용해 근절 할 것”과 “만약 업체 임원이 업체명을 변경하거나 사업자등록증을 따로 만드는 등의 행위를 할 경우 그 비리업체를 추적할 수 있는 제도도 만들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퇴직공무원들이 후배공무원들을 부정·부패로 이끌고 있다. 차단 할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며, 그럴러면 “내부적으도 청렴 문화를 만들어 가면서 퇴직공무원들에 대한 집중관리제와 우리를 비리로 유혹하는 외부로 부터 우리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한 부분도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공무원을 비리로 이끄는 비리유발업체는 일체 예외없이 ‘원스트라이크 아웃(One Strike Out)제도’를 강력하게 실시 할 것이다”라고 분명하게 밝혔다.

 

권시장은 회의를 마무리 하면서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서는 ‘청렴마인드 함양’과 같은 소프트웨어적 접근도 필요하지만, 아울러 ‘부패유발요인’을 원천봉쇄하는 시스템, 즉 하드웨어적 접근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우리 시만의 특별하면서도 강력한 제도 마련으로 청렴도시 대구를 반드시 실현하자”며 청렴의지를 거듭 강조 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