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경, 수중 사고 예방을 위한 소통 정담회 개최

수중체험활동 안전 노하우 공유를 위해 민·관이 머리 맞대 고민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05/16 [17:21]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해양경찰서(총경 박경순)는 16일 울진․영덕 스킨스쿠버 사업자 17명과 최근 사고사례 분석을 통한 안전사고 예방 및 수중체험활동 안전 노하우를 공유하고자 소통 정담회 자리를 마련하였다.
 

울진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관내에서 발생한 스킨스쿠버 사고는 총 6건으로 이중 5명이 구조되고 2명이 사망하였다. 올해도 3건의 사고중 4명이 구조되었으나 2명이 사망하여 주변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스쿠버 활동의 주된 사고원인은 안전수칙 미준수 및 부주의로 스킨스쿠버 활동 전 개인 건강상태와 장비점검을 실시하고, 2인이 짝을 이루어 활동하는 등 스스로 안전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
 

정부혁신 실행계획의 한 과제로 「지역주민과 함께 안전한 바다만들기」를 추진중인 울진해경은 이번 정담회를 통해 주요 사고사례 설명 및 사고예방을 위한 당부사항을 전달하고, 응급구조 전문 경찰관과 전문 강사의 재능기부를 통해 돌연사(심장마비) 전조증상 및 대처법, 스쿠버안전수칙 등을 교육하고, 다함께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도 벌였다. 
 

박경순 서장은“이번 정담회를 통해 수중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안전수칙을 준수하며,‘스스로 안전지키기(①구명조끼 착용 ②휴대폰 방수팩 휴대 ③119 긴급신고)’를 생활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