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도서지역 운항 선박 건조비용 국가지원 절실”

박명재 의원, 도서지역 주민 해상이동권 보장 위한 ‘해운법’ 개정안 발의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5/16 [21:1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구·울릉)은 16일 울릉도 및 도서지역 주민의 안정적인 해상 이동권 보장을 위해 ‘섬 등 특수지역’을 운항하는 선박 건조에 소요되는 비용을 국가가 지원하고, 총톤수 2천톤 이상의 선박이 이 지역을 운항하는 경우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해운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 박명재 국회의원     ©

 

박 의원은 울릉군은 행정구역이 섬인 유일한 지방자치단체로 섬을 오가는 대형여객선이 주민의 생존권과 직결된 매우 중요한 이동수단이지만, 포항~울릉을 운행하고 있는 대형 정기여객선 썬플라워호(총톤수 2,394톤, 정원 920명)의 선령이 2020년에 끝나지만 현재까지 대체선박이 마련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무관청인 해양수산부는 뒷짐을 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울릉군은 지난해 10월 울릉군을 출․입항지로 하는 2,500톤 이상 대형여객선에 대해 매년 10억씩 10년간 100억원에 달하는 운항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는 조례를 마련했지만 수지타산이 맞지 않아 아직 응모한 여객선사가 없어 울릉주민은 자칫 대형여객선 뱃길이 끊길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박명재 의원은 “행정구역 전체가 섬인 울릉군은 우리나라에서 해상교통 의존도가 가장 높은 지역이므로,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대형여객선의 운항을 위해 국가(해양수산부)는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개정안이 신속히 심의되고 국회를 통과해 울릉군민의 생존권과 직결된 썬플라워호를 대체하는 쾌속 대형여객선 도입이 하루속히 이루어져 울릉군민 및 도서 지방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안전한 이동권이 보장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명재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