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궐기대회 열려

주민들, "60년 넘는 기간 항공기 소음, 분진 등 아이들 학습권" 피해 주장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5/17 [21:01]

▲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정문(서문)에서 17일 인근 주민들이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궐기기대회를 갖고 있다.     © 오주호 기자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해병대가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한국형 '해병공지기동부대 건설'(헬기 격납고)에 반대하는 주민 궐기대회가 17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정문(서문)앞에서 집회를 가졌다.

 

이날 해병대 헬기 격납고 건설 반대 대책위원회,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 김철수, 허남도 포항시의원, 인근주민 400여명이 참여해 헬기부대 배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집회에 참가한 인근(동해면, 청림동, 제철동)주민들은 “60여 년간 해병대 1사단 항공6전단을 비롯해 비행장, 탄약고 등 각종 군사시설들로 인해 도시개발 지체에 따른 재산권 침해, 군용기 소음피해 등으로 주민들의 삶의 질이 저하되고 각종 폭발 및 항공기추락으로 불안과 피해를 겪어 왔다”고 주장했다.

 

▲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정문(서문)에서 17일 인근 주민들이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궐기기대회를 갖고 있다.     © 오주호 기자


주민들은 “지금까지 수많은 피해와 각종 어려움에도 묵묵히 견디며 ‘국가안보’에 중요성을 갖고 오랜 세월 동안 협력해 왔음에도 해병대는 주민들에게 충분한 사전 설명과 동의 없이 상륙기동헬기부대 배치 및 40~50대의 헬기 격납고 신설 건설을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공사를 감행하는 것”에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면서 지역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최소한의 대책도 없이 공사를 진행하고 주민들에게 또 다시 희생을 강요하는 군 당국에 극렬한 배신감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책위는 결의문을 통해 “헬기부대 배치계획을 수립함에 있어 입지여건, 주변 환경과 주민들의 삶의 질 등을 고려해 사업추진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그리고 앞으로도 대책위는 “해병대 헬기부대 배치 철회 될 때까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철수 포항시의원(동해면·청림동·제철동)은 ”60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항공소음과 분진피해로 어린학생들의 학습권을 저해하고 주민의 최소한의 재산권 및 기본 생활권을 침해했어도 지금까지 참아왔다“며 ”더 이상 어떠한 군사시설도 허용하지 않는 다는 것이 주민들의 뜻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달 11일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대책위원회(대책위)는 포항시 남구 동해면사무소 앞에서 주민 500명이 참여한 가운데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주민 총궐기 대회’를 가진 바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