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2019년 먹는물 수질검사 분야 최우수기관 선정

경상북도 최초 ‘포항시 먹는물검사기관 운영’ 최우수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5/19 [17:21]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가 지난 16일 휘닉스 제주 리조트에서 열린 ‘2019년 상하수도관리 선진화 & 물산업∙환경산업 세계화 전략세미나’에서 ‘먹는물 수질검사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 포항시가 16일 휘닉스 제주 리조트에서 열린 2019년 상하수도관리 선진화 & 물산업∙환경산업 세계화 전략세미나에서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어 시상자로 나선 국립환경과학원 류재근 자문위원(사진 가운데)과 포항시 정수과 노언정 과장(사진 왼쪽에서 4번째)을 비롯한 정수과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지난 2007년 환경부로부터 경상북도 최초 공공 먹는물수질검사기관으로 지정받아 상수원·정수에 대한 수질안전성 강화 및 수돗물품질 고급화를 유도하고 있다.

 

각종 수질민원 발생시, 수질검사 전문 인력을 현장대응 기동반으로 편성∙운영해 수돗물에 대한 신뢰성 확보하고,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신감 해소를 위한 여러 시책사업을 추진하는 등 상수도행정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또한, 지난 11.15.지진으로 검사시설 및 분석장비 파손으로 정상운영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수돗물의 수질안전성 확보를 위한 단계적 정상화 계획에 따라 먹는물검사기관으로서의 기능 유지하며 먹는물 검사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안전한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관한 ‘2019년 먹는물분야 숙련도 시험’에서 100점 만점을 획득해 수질검사능력이 전국 최상위권임을 입증하기도 했다.

 

포항시 정철영 맑은물사업본부장은 “경상북도 내 지자체 중 유일하게 먹는물수질검사기관을 지정받아 운영하는 만큼 더욱 신뢰 받는 검사기관이 될 것과 시민들의 식수위생에 최선을 다해 수돗물품질 고급화와 건강하고 안전한 물 생산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2017년 물관리 최우수 기관’ 선정에 이어 지진피해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이번에 ‘2019년 먹는물 수질검사 분야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최고의 물복지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