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해도동 17,800㎡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5/21 [16:4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철강공단에서 날아오는 미세먼지로 인한 도심열섬 및 폭염 등을 완화시키고,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맑고 깨끗한 찬바람을 도심 내로 불어오게 하는 ‘미세먼지 차단숲’을 해도공원 17,800㎡에 집중 조성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해도공원을 방문해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현장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시는 형산강주변 철강공단을 거쳐 불어오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바람 통로를 만들어 시원한 바람을 도심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해도공원 일원에 다층식재와 대경목 위주의 혼효림을 식재했다.

 

또한, 미세먼지의 저감을 위해 철강공단 주변 공장이 밀집해 있는 지역에 대기질 개선과 오염물질 확산을 막을 수 있는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날 사전 현장 점검을 통해 “해도공원의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이 빠른 시일 내에 완료되어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시민들이 맑은 공기를 마시며 산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통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도심환경을 환기 시켜 시민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