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행복을 배달하는 한글교실 개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23 [09:15]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교육기회가 적은 면 지역에 거주하고 한글을 배우지 못한 어르신이나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을 위해 강사가 직접 찾아가서 한글을 교육하는 ‘행복을 배달하는 한글교실’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 한글교실 개강식     © 예천군

 

지난 21일부터 시작한 ‘행복을 배달하는 한글교실’은 지난 4월 경상북도 주관 ‘2019년 평생교육 활성화 지원사업’에 공모·선정돼 올해 처음 실시된다.

 

경북도립대학교 평생교육원에 위탁해 감천면 포2리경로당, 개포면 신음리경로당, 황산1리경로당, 풍양면 우망리 마을회관에서 총92명을 대상으로 주1회 2시간씩, 5개월간 진행된다.

 

교육과정은 한글수업 뿐 아니라 레크리에이션, 문해대잔치 참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해 어르신들의 생활능력 향상과 사회활동 참여의 기회가 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평생교육 활성화 지원 사업으로 추진한 ‘문해교육 교원 양성 과정’ 수료생이 강사로 참여해 평생교육이 학습형 일자리창출로 이어지는 지역사회 학습 선순환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학동 군수는 지난 22일 풍양면 우망리 마을회관 수업 개강식에서 “글씨를 배우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교육이름 그대로 온 마을이 행복하고 웃음이 가득한 시간이 되길 바라며, 주민 누구나 배우는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폭넓은 프로그램을 제공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