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지진피해주택 2019년 주택분 재산세감면

포항시의회 제261회 임시회 통과 전파 100%, 반파 50% 감면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5/23 [16:5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지난 2017년 11월 15일 지진과 이후 발생한 여진으로 전파·반파 확정된 주택에 대해 2019년 주택분 재산세 감면을 내용으로 하는 ‘지진피해 주택에 대한 ’시세 감면 동의안’이 포항시의회 제261회 임시회를 통과했다고 23일 밝혔다.

 

감면대상은 지진으로 멸실되거나 파손되어 전파 및 반파로 피해가 확정된 주택에 해당되며, 감면규모는 8백여 건에 약 1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

 

피해유형별 감면율은 전파 주택에 대해 도시지역분을 포함한 재산세(주택) 100%, 반파 주택에 대해 50%이며, 2019년 7월과 9월에 부과되는 주택분 재산세에 적용된다.

 

아울러, 시는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멸실 또는 파손된 주택 복구를 위해 건축하거나 대체 취득하는 경우 주택(부속토지 제외) 전체 면적에 취득세를 면제하고 있으며 취득세 감면실적은 96건에 1억1,100만원에 이른다.

 

포항시 김기원 재정관리과장은 “전파, 반파 주택에 대한 재산세 감면으로 피해주민의 세 부담을 완화해 지진피해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