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서 지열발전 부지안전성 T/F 2차회의 열려

장기간 모니터링과 현장중심 사후관리 통한 시민불안 해소 기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5/25 [13:33]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 지열발전 부지의 안전한 관리방안 마련을 위해 정부가 구성한 ‘포항 지열발전 부지안전성 검토 T/F’(이하 T/F)가 지난 24일 포항시청에서 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포항지열발전 부지안전성 검토 T/F 2차 회의를 24일 포항에서 개최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회의는 T/F의 발족 취지가 포항지진을 발생시킨 지열발전 부지의 사후관리인 만큼, 부지가 위치한 포항에서 회의를 개최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참석한 위원들은 지열발전 시추공의 심도별 배열식 심부 지진계 설치 및 지표변형 관측을 위한 GPS설치 등 부지 안정화를 위한 장기 모니터링 방안, 지열발전 부지 인근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 지열발전 사업부지와 지상 시설물의 향후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를 위해 T/F는 위원 각자의 전공 분야와 전문성을 고려해 지진과 지하수 등 팀별로 역할을 분담하고 세부 임무를 수행하기로 했다. 또한 합리적인 위원회 운영과 원활한 활동 추진을 위해 운영규정의 세부사항을 일부 수정하고 위원들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 전문가 3명을 추가로 위원으로 위촉했다.

 

현재 T/F는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 단장을 역임한 서울대학교 이강근 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대한지질학회‧한국자원공학회가 추천한 지진‧지질‧지하수·시추공학 분야 전문가 7명과 포항시가 추천한 전문가 및 시민대표 6명을 포함한 14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강덕 시장은 “T/F 위원 중 11.15 지진이 지열발전시설이 11.15지진을 발생의 원인임을 규명하는데 기여하였던 전문가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T/F팀이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여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지열발전 부지의 항구적인 안전 보장을 위하여 사후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T/F는 지난 8일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1차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활동계획, 전공 분야별 실무분석팀 구성, 심부지진계·지하수 모니터링 시스템 운용방안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한 바 있고 3차 회의는 오는 6월 20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