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 발생

밭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물림 주의 당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28 [16:51]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올해 들어 도내에서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밭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에 확진된 구미시 거주 환자(여, 76세)는 지난 19 텃밭 작업 후발열(38℃), 피로감, 식욕부진, 근육통 등의 증상으로 대구 관내 의료기관에 입원하였으며 지난 27일(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양성 판정을 받았다.

 

5월 현재 전국에 총 9명의 환자가 발생하였으며 첫 환자는 충남에서 5월초 발생 신고됐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6~14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으로 예방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다. 지난해 경북에서는 38명(전국 259명)의 환자가 발생해 6명이 사망했다.

 

특히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나물채취나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착용하여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귀가 시에는 옷을 세탁하고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구토 등소화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받아야 한다”며 “지역사회 내 유관기관 간 연계해 진드기 서식지인 풀밭 제초작업 등사전 위험요인 제거에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