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엑스포, '네잎클로버를 찾아라' 이벤트 연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29 [12:37]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 한 달간 ‘네잎클로버를 찾아라’는 이벤트를 열고 방문객과 국가유공자, 군인, 경찰 및 동반가족에게 경주타워 등 유료 전시관에 무료입장할 수 있는 혜택을 준다고 29일 밝혔다.

 

▲ 경주엑스포공원의 네잎클로버     © 경주엑스포

 

이벤트는 ‘행운’과 ‘감사’이벤트로 나뉜다.

 

‘네잎클로버를 찾아라’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네잎클로버를 찾아오면 유료전시관(경주타워, 엑스포기념관, 쥬라기로드, 첨성대영상관) 중 1곳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는 행운이벤트다.

 

네잎클로버를 자연 상태에서 찾을 확률이 1만분의 1 정도라지만 경주엑스포공원에는 신라 왕경숲, 시간의 정원, 아사달조각공원 등 곳곳에 대규모 클로버 군락지가 있어 숨겨진 네잎클로버를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다섯잎클로버를 찾게 되면 ‘두 배 찬스! 유료관 1+1’ 행운을 준다. 방문객이 찾은 네잎․다섯잎클로버는 경주타워가 그려진 예쁜 엽서에 손 코팅할 수도 있다.

 

‘당신의 헌신에 감사드립니다’라는 감사이벤트는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자 기획했다. 국가유공자는 물론 군인, 경찰은 경주타워에 입장료 없이 들어갈 수 있다. 유공자증, 경찰증, 휴가증 등을 제시하면 본인은 물론 동반가족도 무료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공원에는 특히 네잎클로버가 많아 이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꼭 오셔서 네잎클로버의 행운과 행복을 담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토끼풀’로도 불리는 클로버는 장미목 콩과의 여러해살이풀로 6∼7월에 흰 꽃을 피운다. 세잎클로버의 꽃말은 ‘행복’, 네잎클로버의 꽃말은 ‘행운’이다. 나폴레옹이 전쟁터에서 네잎클로버를 발견하고 몸을 숙이는 순간 적군의 총알을 피할 수 있었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