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통’하는 군위 – 군민 중심의‘교통’행정 펼치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30 [10:20]

【브레이크뉴스 경북 군위】이성현 기자= 군위군(군수 : 김영만)은 군위 ―대구(북부) 간 시외버스를 1회 증차 운행 한다고 30일 밝혔다.

 

주 52시간 근무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시외버스 운행 횟수가 대폭 감소됨에 따라 타지로 출퇴근을 하는 주민들과 통학생들의 불편이 이어져 그간 많은 민원이 제기 되었다 이에 군위군에서는 지난 4월초 군위 ―대구(북부) 간 노선을 4회 증차한데 이어 이달 23일부터 아침 8시 30분에 1회 증차 운행 하게 됐다.

 

이번에 증차 운행하게 되는 시간대에는 이용객들이 한꺼번에 몰려 매번 버스를 탑승하지 못하는 주민들이 늘어나고 일부 주민들은 3~4명씩 조를 맞추어 택시를 이용하는 등 불편 사항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이에 군위군에서는 경상북도와 시외버스 운행회사에 지속적으로 건의하여 임시로 증차 운행을 할 수 있도록 노선을 확보했으며, 앞으로 상설화 될 수 있도록 건의 하여 군민의 이동권 증진에 최선을 다하는 등 민선7기 군수공약사항인 ‘통하는 군위-군민중심의 행정’ 에 부합하는 적극적인 행정을 추진하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대도시 인근지역이지만 늘 대중교통 취약지역으로 불편을 겪고 있었는데 그나마 작은 도움을 드리게 되어 다행으로 생각한다”며“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