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 농특산품 인도네시아 시장을 잡아라!

상주시, 인도네시아 수출 시장 개척에 나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31 [10:59]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농산물 수출업체인 ㈜에버팜(대표 이나미) 관계자와 함께 지난 5월 27일부터 30일까지 동남아시아의 시장 상황을 파악하고 장기적인 수출 전략을 세우기 위해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업체 등을 돌며 시장 조사를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 상주시, 인도네시아 수출 확대 위해 현지 시장 조사     © 상주시

 

첫날 인도네시아의 프리미엄 마켓인 자카르타의 랜치마켓(Ranch Market)과 파머스마켓(Farmer‘s Market) 투어를 하며 상주시 신선 농산물 유통 가능성을점검했다.

 

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카르타 지사의 이성복 지사장 등을 만나 상주곶감 판매 확대 가능성 여부 및 상주 신선 농산물 판매와 관련한 상의를 했다.

 

랜치마켓과 파머스마켓은 인도네시아 상류층을 타깃으로 운영되는 프리미엄마켓이다. 현재 인도네시아 9개 도시에서 38개의 매장을운영 중이고 올해 10개 매장이 더 오픈될 예정이다.

 

랜치마켓 측은 “상주곶감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수입에 필요한 업무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상주배와 상주포도는 품질을 인정받아 이미 지난해 일부 판매됐고, 올해 더 많은 양의 상주 샤인머스켓을 수입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윤해성 유통마케팅과 과장은 “인도네시아는 인구가 많아 적극적으로 시장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며 “상주의 농특산물 판매를 늘리기 위해 현지 바이어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