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선기 칠곡군수, 천안함 생존자 전준영씨와 만남가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04 [13:36]

【브레이크뉴스 경북 칠곡】이성현 기자= 칠곡군은 4일 백선기 군수가 2010년 천안함 폭침 당시 갑판병으로 복무한 전준영 천안함 예비역 전우회장과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 백선기 칠곡군수, 천안함 생존자 전준영씨 만남가져     © 칠곡군

 

이날 전 씨는‘we remember 46+1’글귀가 적힌 천안함 배지를 직접 백 군수 상의에 달아줬다.

 

이어 김화석 무공수훈자 회장, 박덕용 6.25 참전 유공자회 국장, 최상길 월남전 참전자회 대의원 등 6.25 전쟁 및 월남전 참전용사와 만남을 가졌다.

 

또 칠곡호국평화기념관, 한미 우정의 공원 등을 둘러보며 낙동강 방어선 전투에서 희생된 호국영령을 추모했다.

 

전 씨는“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바로 세우기 위한 군수님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명을 받았다”며“참전용사이자 동료들을 먼저 보낸 전우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를 드리고자 배지를 달아드렸다”고 밝혔다.

 

그가 제작한 천안함 배지에는 전사한 46명과 구조 활동 도중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를 상징하는 '46+1'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전 씨는“9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제 눈앞에서 죽어간 동료 모습이 지금도 떠오른다”며“전사자들 넋을 기리고 많은 사람이 천안함 사건을 잊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배지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백 군수는“보훈 없는 호국은 없다. 참전용사의 값진 희생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것은 살아있는 사람들의 도리”라며“미국은 일상의 삶 속에서 보훈문화가 자연스럽게 스며있는 반면 대한민국은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이나 특정한 사건이 발생하면 관심을 가진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칠곡군은 6.25 전쟁 당시 칠곡 다부동지구 전투의 승리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조국을 구하고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있게 한 호국의 도시”라며“호국보훈 관련 인프라 구축은 물론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개발해 박물관과 책이 아닌 365일 일상의 삶 속에서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느끼고 실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역과 세대를 떠나 대화를 이어갔다. 백 군수는 전 씨를 오는 10월 열리는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개막식 초청의사를 밝혔고 전 씨는 흔쾌히 응하며 천안함 배지 100개를 전달했다.

 

또 백 군수는“천안함 46용사와 고(故) 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하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산화하신 모든 영웅들의 명목을 빌며 그들의 희생과 헌신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귀가 적힌 판을 들고 전 씨와 기념촬영을 했다.

 

한편 백 군수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천안함 배지를 상의에 착용하거나 46+1을 종이에 쓰고 대한민국의 모든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글을 남기는‘챌린지’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SNS에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고 다음 동참자로 이재호 칠곡군의회의장, 김윤오 칠곡문화원장, 신현우 칠곡인문학마을협동조합 이사장, 6.25 참전 美 실종장병 엘리엇 중위의 자녀인 조르자 레이번을 지목했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지 군민들의 동참 열기도 고조되고 있다.

 

석적읍 부영아파트 새마을작은도서관 청소년 47명은 천안함 폭침으로 희생된 47영웅의 이름을 각각 종이에 쓰고서 챌린지에 동참한다.

 

또 이성구 인문학목공소협동조합 이사장은 천안함 배지를 대형 원목 판으로 제작해 희생자를 추모할 예정이다.

 

백 군수는“보훈은 어렵거나 거창한 것이 아니라 기억에서 비롯된다”며“이번 챌린지를 통해 보훈은 기억이라는 것과 일상의 삶 속에 보훈을 실천하는 문화가 확산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