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경북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및 공공구매 업무협약 체결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6/05 [17:59]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5일 오후 3시40분 대구시청에서 경북도, 신용보증기금, 대구무한상사, 경북종합상사와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금융지원 및 공공구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대구·경북_사회적경제_금융지원_및_제품구매_업무협약     ©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임영락 대구무한상사 이사장, 박경구 경북종합상사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해 대구·경북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발전을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움직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신용 및 담보능력이 취약해 자금융통이 가장 어려운 부분 중의 하나였다.

 

이에 대구시와 경북도,신용보증기금은 사회적경제기업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금조달 문제를해결하고자 신용보증 및 보증료지원 등 금융지원에 직접 발벗고 나서게 되었다.

 

이날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 신용보증기금은 대구․경북의 사회적경제기업의 자금 조달을 돕기 위해 매년 120억원씩 2022년까지 480억원의 자금을 신용보증하고, 대구시와 경북도는 사회적경제기업이 부담하는 보증료의 일부를 지원한다.

 

대구와 경북의 2천여개의 사회적 경제기업들은 필요한 자금을 손쉽게 지원받고, 취약한 경영능력을 강화해 시장경제 내에서 홀로 설 수 있는 튼튼한 발판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신용보증기금은 대구·경북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구무한상사’와 ‘경북종합상사’를 통해 대구·경북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를 우선 구매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경북도·신용보증기금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금융 부담이 크게 줄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대구와 경북의 사회적 경제기업을 발굴·지원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양극화 해소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