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위장군단오제, 1300여년전 통일로드 행렬 재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07 [15:45]

【브레이크뉴스 경북 군위】이성현 기자= 군위군(군수 김영만)은 7일(음력 5월 5일) 군위군 효령면 장군리에서 ‘제3회 군위 장군단오제’를 군위문화원 주관으로 지역주민, 예술동아리, 자원봉사단체 등 1천여명이 참여하여 1300여년 전의 장군단오제 행사를 재현했다고 밝혔다.

 

▲ 단오축제     © 군위군

 

장군단오제가 열린군위군 효령면 장군리 일대에는 김유신사당이 있는 곳으로 김유신․이무․소정방 장군이 백제 정벌을 위해 신라 5만 대군이유진한 유적지로 기치창검을 휘날리며 행진 후 며칠간 산천을 뒤덮고 주둔했었던 곳으로 매년 단오 날에 단오제를 열었다.

 

이날 박승근 문화원장의 개회선언 후 이어진 통일로드 행렬은 말을 탄 삼장군, 만명부인과 하녀, 화랑도 등 400여명이 참여하여 삼국통일만장과 깃발, 초롱을 들고 장군당 주변을 행렬하여 장군리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장이 됐다.

 

또한 김유신장군 윷놀이, 팔씨름, 널뛰기, 투호, 단오떡메치기, 창포 머리감기 등 단오놀이와 단오부채전시, 봉숭아꽃물들이기, 단오부적뜨기, 소원지 쓰기, 야생화전시 등의 다양한 체험으로 흥겨움이 더했으며,

 

▲ 단오축제     © 군위군

 

문화재보유자 윤종곤의 날뫼북춤, 한국무예검도협회의 축하 공연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단오가요제는 주민들과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와더불어 제동서원에서 김해김씨와 연안이씨 문중 주관으로 시행된 김유신,소정방, 이무 장군의 향사에 김영만 군위군수는 초헌관으로 참석하여 삼장군의 업적을 기렸다.  

 

군위장군단오제에 참석한 주민 김재수(고곡리)씨는 “역사적인 근거가 있는단오제는 계승 발전되어야 하며 오늘 행사참여로 효령면 주민으로서자긍심이 깊어졌다.“고 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