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만 수출 영덕 봄배추, 본격 수확

계약재배 목표물량 전년대비 232% 증가, 농가소득 향상 기대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06/12 [13:56]


【브레이크뉴스 영덕】이우근 기자= 영덕군은 계약재배하고 있는 봄배추의 대만 수출을 위해 6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수확작업에 들어갔다. 

 

올해 봄배추 대만수출은 24농가 27ha로 1,700톤을 계약하였고, 수출가격은 kg당 185원으로 포기당(2.5kg 기준) 약 463원이다. 300평 당 139만원의 소득이 예상된다. 올해 영덕군의 봄, 가을배추 수출 목표는 3,000톤이다.

 

이번 봄배추 대만수출 계약은 배추생산농가와 수출업체(4개소-청명, 부림교역, 헤뜨메농산, 모닝팜)간 지속적인 상생협력의 토대를 마련했으며 목표물량이 작년대비 232% 증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배추는 공급과잉으로 인한 가격폭락과 산지폐기 등의 문제로 농가에서 큰 어려움을 겪는 채소품목 중 하나다. 군에서는 이러한 농가의 부담을 덜고 안정적인 판로확보를 위하여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를 지원하는 등 수출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유완준 유통기술과장은 "영덕배추는 아삭하고 식감이 좋아 작년 대만수출에서 이미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봄배추를 순조롭게 출하해 농가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