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산지 양파 값 안정에 총력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13 [11:00]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 양파 주산지인 예천군은 산지 양파 값이 크게 폭락해 생산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행정력을 총 동원해 양파 값 안정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금년도 산지 양파 값은 작황호조로 인해 생산량이 전년보다 13%정도 과잉 생산되었고, 경기 둔화로 인한 소비부진으로 인해 지난해 보다 30%정도 하락해 20㎏들이 1망에 8천 원 선에 거래 되고 있다.

 

이에 군은 5억9천여만 원을 들여 28㏊, 17톤을 주생산지인 풍양면 일원의 농가에 산지폐기 시킴으로써 수급 조절을 통한 산지 양파 값 안정을 기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난 5월 14일 우수 농·특산물 판매 확대를 위해 MOU를 체결한 [주]이랜드리테일과 양파 50톤, 마늘 2톤을 납품하여 강남 뉴코아 백화점 등에서 특별 판매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금년 자치단체간 자매결연을 맺은 소비도시인 대구 수성구와 6월 27~28일 양일간 수성구청에서 직거래 장터를 열고 양파와 마늘을 판매 할 예정이다.

 

이 외에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농부의 시장’, 대구 MBC 광장에서 열리는 ‘대장금’, 대구 두류공원에서 열리는 ‘수요장터’등 대도시 직거래 장터에서도 예천에서 생산된 양파를 판매할 계획이다. 

 

예천군 관계자는 “산지 양파 유통업자인 신우농산, 고려농산 등과도 협의하여 산지농가로부터 수매에 나섰다”고 하며, “소비촉진 운동의 일환으로 관내 기관단체에 양파 팔아주기 운동을 계획하고 있는 등 양파 값 폭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생산농가의 소득 안정을 위해 모든 행정력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