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해경, 수중형 체험활동 위반행위 일제단속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06/19 [08:04]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해양경찰서는 안전한 수중레저문화 정착을 위해 17일 부터 다음달 16일까지 30일간 수중형 연안체험활동(스킨 스쿠버 등) 운영자의 위반행위에 대하여 집중단속에 나선다.
 

지난달 28일부터 20일간은 울진군․영덕군 관내 스킨스쿠버 사업장 등을 직접 방문하여 안전관리에 대한 협조문을 전달하고 안전수칙 및 위반행위에 대한 충분한 교육 및 소통·계도활동을 펼쳤었다.
 

중점단속 대상은 ▲ 수중형 체험활동 의무 보험 미가입 ▲ 안전교육 미이수 ▲ 안전수칙 미준수 ▲ 연안체험활동 미신고 ▲ 수산물 불법채취 등이며, 해상의 경비함정과 육상의 파출소에서 정보공유를 통해 해·육상 입체적인 단속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박경순 서장은 이번 일제단속으로“안전한 해양문화가 정착되길 바라며,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자기구명 3가지 원칙 ▲구명조끼 착용 ▲휴대폰 방수팩 휴대 ▲119 긴급신고)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국민 스스로도 안전을 지킬 수 있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 울진해경 관내에서 스킨스쿠버 사고는 총 6건이 발생해 이 중 2명이 사망했고, 올해도 3건의 사고가 발생, 4명이 구조되었으나 2명이 사망하였다고 전했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