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시, 돌발해충 적기방제로 해충피해 최소화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26 [13:41]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피정옥)는 벼 해충(먹노린재)이 밀도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26일 피해 발생 우려 지역에 공동방제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최근 벼 먹노린재가 발생한 모서면 정산1리 몽두들녘 일대의 예찰 결과 ㎡당 평균 5마리로 나타났다. 이는 수가 급격하게 늘어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농업기술센터는 밝혔다.

 

농업기술센터는 6월 하순 ~ 7월 초순경 벼 먹노린재가 번져 쌀 수확량과 품질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발생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서면 정산1리 일대에 공동방제비를 편성해 이날 26ha를 방제했다.

 

벼 먹노린재는 지난해에도 상주시 공성면 초오리와 모서면 산악지역 논에 심각한 피해를 줘 76.6ha를 공동방제했다.

 

김규환 기술보급과장은 “출수기 이후에는 벼 먹노린재 특성상 방제가 어렵고 방제가 효과가 낮아지게 되므로 올해와 같이 고온‧건조한 기후가 지속될 경우 벼 먹노린재 예찰을 통해 발생초기나 약충기인 7월 중순경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