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행정안전부 ‘스마트 주차관제 사업’ 1억원 국비확보

“구도심 상권 IoT스마트 주차관제” 행안부 우수사업모델 지정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6/26 [15:4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가 행정안전부에서 개최한 ‘2019년도 주민생활 혁신사례 지원사업’에서 지원 대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 포항시가 2019년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발표회에서 우수사업모델 지자체로 선정돼 추가사업비를 전달받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시는 지난 5일 행정안전부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인 중앙동 스마트 시범사업인 ‘구도심 상권 IoT스마트 주차관제’ 사업에 국비공모를 신청해 서류심사에서 1억 원의 국비지원 대상기관으로 선정됐다. 또 19일 발표회에서는 우수사업모델 지자체로 선정되어 3천만 원의 추가사업비를 확보했다.

 

포항시 김현구 도시재생과장은 “우리시 도시재생사업지인 중앙동에서 스마트 시범사업으로 국비를 확보하게 되어 더욱 의미있다”며 “앞으로도 도시재생사업에 도움이 되도록 시민들과 함께할 다양한 사업을 찾아 국비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은 102개의 지자체 사업이 접수되어 상위 22개 사업은 발표회를 거쳐 5개 우수 사업모델에 각 3천만 원씩을 추가 교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