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시, 지난해 귀농귀촌으로 1,728명 인구 증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02 [12:06]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시장 황천모)는 지난 한 해 동안 1,377세대 1,728명이 상주로 귀농귀촌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6월 27일 통계청의 공식 발표 결과로, 2017년 1,283세대 1,698명보다 전입자 수가 1.7% 증가했다. 전국의 귀농귀촌인이 2017년의 346,759세대에서 2018년 340,304세대로 전반적으로 줄어드는 추세에서 일부 시·군의 귀농귀촌인만 증가해 의미가 크다고 시 관계자는 밝혔다.

 

귀농은 경북이 2,176세대로 가장 많았으며, 귀촌은 경기도가 86,552가구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까지 제주도에 귀농귀촌인이 가장 많았으나 지가 상승 등으로 급격히 줄었다. 대신 접근성과 농업 여건이 우수하고 지가가 낮은 전북 고창군, 전남 나주시, 경북 의성군의 뒤를 이었다. 경북 상주시와 전남 고흥군은 공동으로 귀농인 전국 4위를 기록했다.

 

상주시의 귀농귀촌인은 남녀 비율이 비슷했다. 눈에 띄는 현상은 귀촌인의 연령대가 급격히 낮아져 30~40대 귀농귀촌인 세대주가 절반인 49%를 차지했다는 점이다.

 

농업정책과 윤해성 과장은 “귀농귀촌을 꿈꾸는 이들 모두에게 열려있는 상주시가 될 수 있도록 지원에 더욱 신경을 쓰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