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경시, 레지오넬라 검사로 감염 예방 나서

냉각탑수 및 수돗물 저수조, 화장실, 샤워기 냉수‧온수 등을 대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03 [11:04]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문경시는 2일, 4일 양일간 쇼핑센터, 병원, 온천, 노인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의 냉각탑수 및 수돗물 저수조, 화장실, 샤워기 냉수‧온수 등을 대상으로레지오넬라 환경검사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제3군 법정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은 레지오넬라균이 냉각탑과 온수시스템의오염된 물 안에 있다가 비말(날아 흩어지거나 튀어 오르는 물방울) 형태로 호흡기를통해 감염이 되는 급성호흡기질환으로 권태감, 근육통 등의 증상으로 시작하여 갑자기 발열 및 오한이 동반되고 마른기침, 설사, 오심 등의 증상을 보이며,독감과 폐렴을 유발한다.

 

특히 만성폐질환자, 흡연자,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은 감염될 확률이 높아 각별한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문경시보건소는 레지오넬라 환경검사를 실시하여 검사기준에 적합하지 못한시설에 대해서는 재검사 및 예방관리를 위한 위생지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문경시보건소는“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서는 균 증식 억제를 위해 대형건물의급수시설, 냉각탑수, 샤워기 등의 청소 및 소독을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것이중요하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