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위군, 상반기 유료관광객 지난해 보다↑

사라온이야기마을 26.6%상승, 총5,810명 늘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04 [11:03]

【브레이크뉴스 경북 군위】이성현 기자= 군위군(군수 김영만)은 상반기 지역을 다녀간 유료관광객이 지난해보다 6%정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 관광객 증가추세     © 군위군

 

군위군은 유료입장객을 받고있는 사라온이야기마을(2,000~3,000원), 엄마아빠어렸을 적에(1,500~2,000원), 장곡휴양림(인터넷예매), 경북대 자연사박물관(예약관람), ,김수환추기경 사랑과나눔공원(자체통계)등 5개 지역 상반기 관람객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보다 5,810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라온이야기마을과 김수환추기경 사랑과나눔 공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6.6%와 23.8%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두 곳이 교통이 편리한 군위읍에 위치하면서 승용차로 5분 거리에 있어 동시 방문이 편리해 함께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올해는 김수환추기경 선종 10주기를 맞아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 군위군, 상반기 유료관광객 지난해 보다 증가     © 군위군

 

군은 유료관광지 외 삼존석굴, 화본역, 한밤마을, 인각사, 팔공산 하늘정원, 화산마을 등 주요 관광지에도 지난해 보다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분석하고 하고 있다.

 

군위군은 올 연초부터 ‘소소한 이야기가 있는 군위여행’을 주제로 군위군 전역 25개 관광지를 3개 코스로 나눠 군위를 찾는 여행객들의 편리한 관광을 할 수 있도록 관광안내지도와 관광안내판을 제작 완료했다.

 

군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삼국유사테마파크 임시 개장과 군위 최고의 천연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는 고로면 화산마을의 정비를 통해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