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북부서 임창균 경위, 바다에 빠진 20대 남녀 2명 구조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7/08 [15:47]

▲ 임창균 경위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포항북부경찰서(서장 경성호)는 교통관리계 임창균 경위가 지난 6일 오후 4시 30분께 송라면 소재 간이해수욕장에서 여울성 파도에 휩쓸린 20대 남녀 2명을 구조했다고 8일 밝혔다.

 

포항북부서에 따르면 임 경위는 다른 112신고 건으로 해안도로 순찰 중 바다에 머리 부분이 물속으로 들어갔다 나왔다 반복하며 힘이 빠진 상태로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본 피서객 수십 명이 ‘사람이 빠졌다’며 구조 요청하는 것을 들었다.

 

곧바로 주변에 있던 튜브를 빌려 약 50여 미터를 헤엄쳐 들어가 남자를 먼저 튜브에 매달리게 해 구조한 후 약 10여 미터 안쪽에서 허우적거리는 여성의 팔을 잡아당겨 물 밖으로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 지점은 바다 이안류가 발생하는 지점으로 해녀들도 주변에는 들어가지 않는 곳으로 알려져있다.

 

▲ 구조 모습     © 포항북부경찰서 제공

 

이날 구조 현장을 목격한 한 피서객은 “오늘 바람도 많이 불고 파도도 높아 상당히 위험한 상황에서 위험에 처한 시민을 보고 아무런 망설임 없이 바다에 뛰어들어 시민들을 안전하게 구조해 준 경찰관의 모습을 보고 너무 감사했고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북부서, 교통경찰, 구조,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