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론조사 또 강화 "사실상 하지 말란 얘기"

8월 1일부터 20대 30대 가중값 구하기 힘들어 여론조사 활용 어려울 듯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08 [16:59]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오는 8월부터 선거 여론조사의 경우 가중값 비율이 강화되는 등 공표 기준이 변경된다. 

 

이같은 상황은 20대와 30대의 경우 가증값 적용하기가 그렇잖아도 힘들었던 상황인 점을 감안하면 여론조사 결과를 내는 것은 물론, 의뢰한 이들의 조사비용도 더 한층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론조사 업체 관계자는 "연령대별에서 20대와 30대의 가중치를 맞추기가 더 어렵게 됐다. 비용도 더 상승할 것" 이라며 "이는 사실상 여론조사를 하지 말라는 이야기나 다름없다"고 하소연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8월 1일부터 공표 및 보도용으로 선거여론조사를 실시했을 경우, 조사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성별․연령대별․지역별 현행  0.5~2.0인 가중값 배율 범위를 0.7~1.5 범위로 강화하기로 했다. 현행 50%에서 200% 까지 가중치를 두었던 것을 70%에서 150%까지로 좁히는 것이다.

 

선관위는 이같은 가중값 배율 범위를 충족하지 못한 선거여론조사 결과는 공표나 보도할 수 없도록 했다. 이때에는 응답자 특성표에 조사완료 사례수와 목표할당 사례수를 함께 등록해야 하고 교차분석표의 ‘목표할당 사례수’를 ‘가중값 적용 사례수’로 명칭을 변경해 표기하도록 했다. 


선관위는 또 선거여론조사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라는 등록제의 취지를 제고하기 위해 접촉률을 공개하도록 했다. 접촉률이란 해당 선거여론조사에 사용된 전체 응답 적격 대상자 중 접촉이 완료된 비율을 말하는 것으로, 이제까지는 ‘피조사자 접촉현황’ 등록사항만으로 자동 계산되어 공개되어 왔다. 여론조사 기관도 이와 관련해 이제까지는 별도 등록 작업을 하지 않았지만 앞으로는 이 작업을 위한 분류시스템 등 대단위 점검이 필요하게 됐다.


이와 함께 후보자가 구축하거나 제공한 전화번호 데이터베이스를 표본 추출틀로 사용하는 것도 불가능하고, 조사시 최소 표본수도 조정된다. 구체적으로 대통령선거의 경우, 2개 이상의 특별시‧광역시‧특별자치시‧도‧특별자치도를 대상으로 하는 여론조사는 최소 1천명 이상 샘플을 확보해야 하고, 광역단체장의 경우 800명, 그리고 지역구 국회의원 및 자치구 시군단위 조사시엔 500명이 확보되도록 했다. 이밖에 지역구 지방의회의원 선거에는 300명이 되도록 했다.

 

반대로 진행하는 이를 제외한 방송에 출연한 자와 연설, 대담, 토론회 등에 참석한 자가 해당 여론조사가 특정될 수 있도록 그 결과를 인용하는 때에는 함께 공표 및 보도하여야 할 사항의 전부 또는 일부를 생략할 수 있도록 했다. 선관위는 이와 같은 여론조사의 결과를 이제까지와 마찬가지로 중앙선관위중앙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등록하도록 했다.

 

한편, 강화된 법안에 따라 내년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사람들은 자신의 인지도를 높일 계기를 8월 전으로 잡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론조사, 중앙선관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