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양 풋고추 첫 출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09 [11:29]

【브레이크뉴스 경북 영양】이성현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 농업기술센터는 고추재배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을 높이기 위하여 노동력 분산형 고추재배 시범사업을 추진해 지난 8일 풋고추 2톤을 첫 출하했다고 9일 밝혔다.

 

▲ 영양군, 풋고추 첫 출하     © 영양군

 

농업기술센터는 일반적으로 8월부터 9월까지 노동력이 많이 필요로 하는 홍고추 생산 위주의 고추 수확 방법을 탈피하여 높은 가격을 받는 7월과 10월은 풋고추를 생산하고, 8월과 9월 두 달간은 홍고추를 수확하는 고추 수확기 분산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동력 분산형 고추재배 단지(대표 김병찬)에서는 현재 9ha 면적에 회원 10명이 고추를 재배하고 있는데, 공주시에 위치한 J 팜스에 고추 25톤을 납품하여 6천만원의 소득을 예상된다.

 

임숙자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앞으로 농가 소득의 다변화를 위하여 농가에서 필요한 시범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현장에 적용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