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독도 최초 이장 故 김성도씨 유족,"국민훈장 반납하겠다" '파장'

"울릉군 작성 훈장공적조서 불공정 사자(死者)의 명예 실추" 주장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9/07/09 [16:51]

▲ 독도 서도에 있는 998계단 모습     © 독자제공

【브레이크뉴스 울릉】박영재 기자= 독도 최초 이장 故 김성도씨 유족이 독도수호 공로로 받은 훈장(국민훈장목련장)을 반납하겠다는 뜻을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故 김성도씨와 故 최종덕씨는 지난 5월 31일 바다의 날에 독도를 지키고 수호한 공로로 국민훈장목련장을 유가족들이 대신해 받았다.

하지만 김씨의 유족은 지난 4일 울릉군이 행정자치부에 제출한 훈장공적조서가 불공정해 사자(死者)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울릉군에 공적조서 관련 답변을요구했다. 이와함께 행정자치부에 훈장증 반납 통보를 하면서 두 유족의 독도거주 문제에 이어 공적조서 진실공방이 뜨거워지고 있다.


김씨의 유족은 “울릉군이 편파적으로 공적조서를 작성해 아버지의 명예 실추는 물론 그 간의 공적들을 희석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유족이 잘못됐다고 주장하는 공적조서의 주요쟁점은 독도  서도 몰골 가는 길 998계단 설치 공적이 故 김성도씨와 故 최종덕씨 중 누구에게 있느냐 여부다.

울릉군이 행정자치부에 제출한 공적조서에는 998계단 설치가 최종덕씨 공적으로 기재됐고, 김성도씨 공적조서에는 빠졌다는 것이 논란의 요지다.

이에대해 울릉군은 공적조서 작성 부서에서 “(998계단 설치)논란이 될 소지가 있는 부분은 두 수상자 공적조서 내용에서 모두 빠졌다”고 담당팀장이 말했지만 故 최종덕씨 공적조서에는 들어있다고 김씨 유족측은 주장하고 있다.

김씨 유가족의 주장처럼 울릉군 공적조서 담당팀장이 두 수상자의 공적조서에 998계단 설치 내용은 모두 뺐다고 말한 것이 입증된다면 울릉군의 편파적 공적조서 작성이 사실로 입증돼 법적분쟁으로 확산될 우려도 있다.

울릉군 관계자는 “공적조서 작성당시 두 유족에게 확인을 시켰기 때문에 공적조서 내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훈장반납에 대해 김씨 유족은 “조작되고 불공정한 공조조서에 의한 훈장은 의미가 없다”며 반납사유를 밝혔다.

김씨 유족의 주장에 대해 최종덕씨 유족은 998계단은 자신의 아버지가 설치했고 김성도씨는 무관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도를 수호한 두 고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정부가 수여한 훈장이 울릉군의 부적절한 공적조서 작성으로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 주민은 “그 동안 두 유족 간 독도거주 문제와 998계단 설치 등의 논란이 있어왔는 데도 울릉군이 공적조서 작성에 신중을 기하지 못한점은 비판받아야 한다”면서 “울릉군은 하루속히 논란이 일고 있는 부분에 대해 해명하고 명확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